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질병 및 증상
건강한 정신 행복한 가족

두통이란?
두통은 매우 흔한 증상이며, 그 원인이나 양상도 매우 다양합니다. 일반인 4명중 3명은 자주 두통을 겪는다고 합니다. 이중 상당수는 만성적으로 아프고, 심한 고통을 호소합니다. 그러나 흔히들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지 않습니다.
두통의 원인은 크게 3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1. 머리와 목을 둘러싸고 있는 근육이 수축하여 생기는 두통입니다. 이를 긴장성 두통이라 합니다.
2. 뇌를 싸고 있는 혈관이 늘어났다 줄어들었다 하면서 생기는 두통입니다. 이를 혈관성 두통이라 합니다.
    편두통이 여기에 속합니다.
3. 머릿속에 질환이 있는 경우입니다. 예를 들어 머릿속에 혹이나 염증, 또는 머리를 다친후 후유증이 있을 경우입니다.
    두통 환자의 대부분은 긴장성 두통과 편두통이며, 둘 다 신경성 두통에 해당됩니다.
    이 두가지가 함께 섞여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긴장성두통
1) 증상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우리들 대부분은 평생에 적어도 몇 차례는 긴장성 두통을 체험합니다. 대개 조이듯이 띵하게 아프고 머리가 맑지 않으며 오래 지속되는 수가 많습니다. 주로 머리띠를 했을 때의 부위, 즉 뒷골, 옆골, 앞골이 아픕니다. 아픈부위가 변하기도 하고 머리 전체가 아프기도 합니다. 휴식을 취하거나 자고나면 덜 합니다. 과로하거나 신경쓰는 일이 많으면 심해지고 오전보다 오후에 더한 경향이 있습니다. 흔히 두통과 함께 뒷목이 뻣뻣하거나 어깨가 결립니다. 그래서 고혈압이나 중풍이 아닐까 걱정하는 분도 많습니다.

2) 원인
의학적으로는 머리, 얼굴, 목의 근육들이 과도하게 수축하여서 생깁니다. 뚜렷한 원인을 발견하지 못할때도 있지만 잘 살펴보면 다음의 경우에 잘 생깁니다.
첫째, 스트레스가 많거나 오랫동안 지속될 경우입니다.
둘째, 자세가 나쁜 경우입니다. 비스듬한 자세 또는 어깨나 목에 힘이 많이 가해지는 자세,
         미간을 많이 찡그리는 습관 등입니다.
셋째, 성격입니다. 급하고 매사에 바쁜 성격, 꼼꼼하고 완벽하려는 성격, 걱정이 많거나 화를 잘내는 성격일때 잘 생깁니다.
         다시말해 스트레스를 잘 받고 풀지 못하는 성격입니다.
넷째, 우울증이나 홧병이 있을 경우입니다. 반대로 두통이 오래되면 우울증이 생기기도 합니다.
다섯째, 주변 환경이 소음이 많거나 공해가 심할 경우입니다.

3) 치료
위에서 말한 원인을 잘 살펴서 보완해 나가는 것이 가장 좋은 치료법이자 예방법입니다. 머리와 목을 마사지하거나 근육을 느슨하게 유지하는 이완훈련도 좋습니다. 휴식을 충분히 취하고 느긋하고 즐거운 기분을 유지합니다. 가벼운 운동이나 체조도 도움이 됩니다. 긴장성 두통은 만성적으로 지속되거나 잘 재발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꾸준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약물치료는 통증이 심해지기전에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의사의 도움을 받아서 정확한 진단과 함께 올바른 치료를 해야 합니다.


편두통
1) 증상
한족머리가 지끈거리고 욱신거리는 통증이 옵니다. 그러나 양쪽 머리가 다 아프기도 하며 오래되면 다양하고 애매한 통증을 보이기도 합니다. 오전에 심하고 흔히 속이 울렁거리거나 눈이 부신 증상을 동반합니다. 두통이 온다는 징조를 보이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눈앞에 뭔가 번쩍거리는 느낌, 힘이 쭉빠지거나 어지럼증, 불쾌한 기분 등 다양한 증상을 미리 경험 합니다.

2) 원인
뇌는 우리 몸에서 피를 가장 많이 소비하는 부위이므로 혈관이 많이 분포되어 있습니다. 이 혈관들이 늘어났다 수축했다 하면서 생기는 두통입니다.

3) 치료
우선 편두통을 유발시키거나 악화시키는 요인들을 없애도록 합니다. 긴장성 두통과 마찬가지로 스트레스나 심리적으로 부담이 있을때 더 심해지므로 이를 잘 조절하여야 합니다. 커피, 술 특히 포도주, 몇몇 소염진통제, 피임약, 일부 고혈압약 등이 편두통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불규칙한 수면을 피하고 과도하게 잠을 자지 않도록 합니다. 월경중이나 월경 직전에 더 심해지는 사람은 예방적 조치가 필요합니다. 치즈나 초코렛도 좋지 않으며 그밖에 화학조미료, 가공한 육류, 핫도그 등 찬 음식도 사람에 따라 편두통과 유사한 통증을 일으킵니다. 심한 통증이 온 다음에는 약이 잘 안듣는 경우가 많으므로 그전에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두통이 자주 오는 경우에는 평소에 예방 치료를 해야 합니다.


외상성두통
머리를 다친 환자중 15%에서 두통이 1년이상 지속됩니다. 이 경우 두통외에도 어지러움, 기억력과 집중력의 감퇴, 정서불안, 무기력증 등 다양한 증상이 동반됩니다. 이를“뇌좌상후 증후군”이라고 부르며 뇌검사상 특별한 이상소견이 없어도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약물치료는 편두통에 준해서 시행하며 시간이 지나면서 차차 호전되는 수가 많습니다.


뇌종양에 의한 두통
다양한 형태의 두통을 보이지만 편두통에서 처럼 욱신거리거나 콕콕 찌르는 것같은 예리한 통증은 드뭅니다. 아침 일직 더 심한 것이 보통이고 국소적인 신경장애, 의식변화, 성격변화, 구토증상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50세가 지난 나이에 두통이 처음 생겨 점점 심해지는 경우나 자다가 깰만큼 심한 경우 등은 뇌파가 컴퓨터 단층 촬영을 해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