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질병 및 증상
건강한 정신 행복한 가족

조현병이란?
조현병은 가장 심각하고도 만성적인 정신질환 중의 하나입니다. 이 질환은 특이한 증상들의 조합으로써, 그 내용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정신분열증은 조기에 잘 치료하면 조절되고, 완치도 가능합니다. 아직 뚜렷한 원인을 밝히진 못했지만, 많은 치료방법이 개발되어 있습니다 정신분열증 환자들은 당뇨병 환자들처럼, 안정된 시기에도 지지적 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정신분열증 증상
조현병은 대개 청소년 또는 청년기에 발병합니다. 증상이 서서히 진행하므로 가족이나 친구들은 그것이 질환의 초기 단계임을 알지 못합니다. 막연히 몸이 불편하거나 집중력, 수면에 문제가 생기며 외톨이가 되어 갑니다. 그러나 어느시점에서 주위사람들은 환자의 성격이 변했다고 느끼기 시작합니다. 병이 진행함에 따라 괴상한 행동, 무의미한 말, 이상한 감각을 가집니다. 이것이 정신증의 시작이며 이런 상태가 적어도 6개월 이상 지속될 때 이것을 ‘정신분열증’이라고 진단합니다. 정신분열증은 ‘재발’과 ‘호전’을 반복합니다. 때때로 정신분열증 환자가 정상적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급성기에는 올바르게 생각할 수도 없고 자신과 주위 사람들에 대한 모든 감각을 잃어버립니다.

그들은 망상, 환각으로 고통을 받습니다. 망상이란 조각나고, 괴상하며 현실성이 결여된 사고를 말합니다. 예로 정신분열증 환자들은 누군가가 자신을 해치려 한다든지, 또는 누군가 자신의 생각을 듣고 생각을 주입하거나 감정과 행동을 조종한다고 믿습니다. 또 자기가 예수나 나폴레옹이라고 생각하기도합니다.

정신분열증 환자들은 대개 환각이 있는데 자신의 행동에 대해 얘기하거나 욕을 해대거나 명령하는 소리를 듣는 것이 가장 많은 형태입니다. 실제로 있지 않은 것을 보는 환시, 통증이나 소양감같은 것을 느끼는 환촉도 있습니다.

환자의 생각도 이상해져서 한 주제에서 엉뚱한 주제로 넘어 가기도 합니다. 이런 증상들이 있다고 해서 정신분열증환자가 현실감을 완전히 잃어 버리는 것은 아닙니다. 그돌도 하루 3번 식사하고 밤에 자고, 운전도 하고 가게에서 물건 사러 가는 것쯤은 잘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이들의 행동이 오랫동안 정상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환자의 정신병적 증상이 나아지면, 잔류기 또는 회복기라고 말합니다. 이때는 자폐증이나 부적적하고 감정이 무딘 증상이 수년간 지속될 수 도 있습니다.